2019.12.0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2.5℃
  • 흐림대전 5.3℃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7.8℃
  • 맑음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7.1℃
  • 구름많음제주 10.3℃
  • 구름많음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7℃
  • 구름조금거제 7.2℃
기상청 제공

행정

박승원 시장과 소통이 안 되며 시의원들의 의견이 무시되고 있다.

이일규 시의원, 박승원 시장의 소통부재 지적

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일규 시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같은 당인 더불어민주당 박승원 시장의 소통부족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일규 시의원은 오늘은 지역구 시의원이 아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로서 한마디 한다면서 현재 광명시의회 총 12명의 의원중 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10명이다. 박승원 시장도 같은 민주당이다. 이러한 구조로 인해 밖에서는 당연히 같은 당 소속이니 잘 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실상은 제대로 된 소통이 이뤄지고 있지 않으며 시의원들의 의견은 무시되는 것이 아픈 실상이다. 박승원 시장과의 소통이 잘 안되니 자연스럽게 시 집행부 그리고 광명도시공사와 시 산하 공기업들과도 소통이 잘 안되는 것이 현실이다.”고 했다.

 

그러한 연유로 지역구 시의원들은 전혀 알지도 못하는 광명G타워라는 사업이 일방적으로 발표되었다. 도심 속의 주차공간을 민간자본을 유치하여 주차타워보다 더 큰 복합시설로 만들겠다는 사업인데 시의원들은 전혀 알지 못했는데 타당성 용역도 없이, 타당성 용역 업체 선정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박승원 시장은 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부터 하였다.

 

또 내년부터 초등학교 입학생들에게 10만원씩 지급한다고 언론을 통해 먼저 발표되었는데 시의회에 상정도 안된 조례이며 시의원들에게 사전 논의도 거치지 않았다.

 

광명동굴 주변 17만평 개발사업에 대해 본 의원은 광명도시공사 관계자를 불러 여러차례 우려를 전한바 있으며 다른 의원들도 광명도시공사에 의견을 제시하였으나 시의원들의 목소리는 철저히 무시되었다고 발언하면서 왜 이러는지 알 수가 없다. 이제는 이해하고 싶지도 않다. 뭔가 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라고 박승원 시장의 소통부재를 질타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