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 흐림동두천 5.4℃
  • 흐림강릉 7.8℃
  • 서울 5.3℃
  • 대전 5.6℃
  • 흐림대구 4.9℃
  • 흐림울산 6.6℃
  • 광주 8.4℃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6.5℃
  • 제주 11.3℃
  • 흐림강화 4.9℃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4.2℃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소하노인복지관의 천사들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천사들~우리농악팀

세상을 더 넓게 볼 수 있는 눈을 열어 준 것이 봉사다

지역의 많은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경로식당은 경기복지재단이 주관한 경로식당 마스터 쉐프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조동훈 조리사가 어르신들에게 맛과 영양이 보장된 식사를 제공하고 있으며 갈비명가 촌장골을 비롯한 다양한 업체들의 후원과 꽃보다 아름다운 마음을 가진 30여 팀의 자원봉사자들이 경로식당 급식봉사와 도시락.밑반찬 배달을 책임지고 있다.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자원봉사자들이 흘리는 땀방울은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데 디딤돌이 되고 주춧돌이 될 것이다.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의 자원봉사팀들을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봉사란 무엇이며 봉사를 하게 된 계기등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일곱 번째 팀은 우리농악팀이다

농악은 우리 조상들이 두레를 짜서 일을 할 때 즐겼던 노동음악이다. 두레굿과 같이 힘든 노동을 하면서도 즐겁게 일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농악으로 풀어가는 조상들의 지혜가 담겨 있는 우리 고유의 놀이인 것이다. 노악은 민간의 의식행사를 대행하는 역할, 판굿처럼 마을사람들이 모두 모여 놀고 즐기도록 하는 유희의 기능뿐만 서로의 어려움을 감싸주고 협동심을 고취시키는 역할을 하였다.

 

우리농악팀은 철산4동 주민센터에서 농악반으로 인연을 시작하여 20여년간 지속적으로 활동중인 전통 풍물농악팀으로 50대부터 8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다 보니 서로 존경하고 감싸주는 정이 자연스럽게 형성되어 서로를 누구보다 장 알고 위하는 팀이다.

 

오랜 시간 익힌 농악과 난타로 복지관이나 여러 기관에서 재능기부도 활발히 하고 있는 우리농악팀은 김미자 회장을 포함한 15명으로 구성되어 소하복지관 개관부터 지금까지 매월 네 번째 화요일이면 어김없이 복지관에서 배식봉사를 하고 있다,

 

처음 배식봉사를 하던 날 어르신들이 식사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 생전에 친정어머님 모습이 보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가까운 미래의 나의 모습이라는 생각에 울컥한 감정에 많이 울었고, 그 후로 남을 돕는다는 마음보다는 나의 부모 또 미래의 나를 위해 준비한다는 마음으로 봉사에 임하고 있다는 한 회원의 말은 연로하거나 돌아가신 부모를 둔 모든 자식들의 공통된 마음인 것 같다.


친구에 부탁으로 아무 생각 없이 시작한 봉사가 이제는 생활의 일부가 되었다. 몸이 고달프고 힘들 때도 있지만 어르신들과 정이 들어서 이제는 봉사가 일상이 되어버렸다는 말에서는 봉사도 연습이 필요하고, 습관화 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마지못해 시작한 봉사였다. 이제는 스스로 찾아다니며 일하는 봉사 전도사가 되었다. 주부로 엄마로 집안일만 하다가 제2인생을 열게 해준 것이 봉사이다. 사회구성원으로서 내 자리를 잡은 것도 있고, 주변에서도 어느 정도 인정도 받아 나에게 자존감이라는 것을 알게 해준 것이 봉사이다. 세상을 더 넓게 볼 수 있는 눈을 열어 준 것이 봉사다

갱년기가 접어들 무렵 무기력증에 우울증 증상까지 온 시기가 있었다. 그때 어느 무엇보다 큰 힘이 된 부분이 봉사활동이었다. 내가 오기만을 기다리는 분들이 있고, 나를 필요로 하는 곳이 있다는 것이 자신을 지탱하는 큰 힘이 되었다. 그 힘든 시기를 쉽게 지날 수 있도록 해준 봉사는 나에겐 또 하나의 에너지원이라 말하고 싶다.”고 말하는 회원까지... 이들에게 봉사는 다른 사람을 위한 희생이 아니라 자신의 내면을 살찌우는 보약과 같은 것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하였다.

 

김미자 회장 봉사하는 매순간 순간이 행복하고 즐겁다. 한편으로는 나도 봉사 받을 나이가 다가오고 있다는 서글픔도 있기도 하다. 그래서 그때가 되면 나도 당당히 봉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적금을 든다는 심정으로 봉사에 임하고 있다. 건강이 허락하고 몸이 따라주는 날까지 봉사하면서 살고 싶다. 항상 함께 봉사하는 우리농악팀원들에게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농악팀은 장애인 복지관, 철산복지관에서도 배식봉사를 하고 있으며, 보건소,지역아동센터,사랑의 집,평생학습원 등 여러곳에서 다양한 봉사를 하고 있다고 한다. 또 새로이 개관한 하안노인복지관에서도 봉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소하노인복지관에 오시는 116세 어르신이 챙겨주는 작은 사탕에 어릴 적 할아버지가 몰래주시던 눈깔사탕의 달콤한 추억에 잠시나마 빠지는 재미는 소하노인종합복지관이 아니면 느끼지 못하는 행복이기에 오늘도 우리농학팀은 행복한 마음으로 봉사에 임한단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광명시새마을회, 코로나19 확산방지위해 동네 곳곳 방역활동
광명시새마을회(지회장 장용성)에서는 2월 26일 오후2시부터 광명7동 우리은행 앞에서 집결, 도덕로와 오리로, 밤일로 일대에서 송재필 경기도새마을회장을 비롯한 새마을지도자광명시협의회,부녀회(회장 김맹수,김정진)의 남녀새마을지도자 70여명과 정대운 도의원, 곽태웅 광명시 기획조정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일제 방역활동을 실시했다. 코로나 19가 여러나 라로 급속하게 확산될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또한 확진환자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시민 모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때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광명시새마을 지도자가 일제방역에 나섰다. 광명2동새마을회와 철산4동새마을회의 방역차량을 선두로 도덕로와 오리로 밤일로 일대의 차량소독을 실시하였으며, 18개동 남녀지도자는 분무방역기를 이용한 도덕로의 도로변과 버스정류장 일대의 방역활동을 실시하였으며 동별로는 앞으로 한달간 특별방역기간을 운영하여 주민 밀집지역과 다중이용 장소 등을 집중 방역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장용성 새마을회장은 “언제나처럼 위기에 처했을 때 새마을가족이 앞장서 참여했듯이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가 감염병 위기에 처한 지금, 확산방지를 위해 지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