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7℃
  • 맑음강릉 24.1℃
  • 맑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6.7℃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25.2℃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6.2℃
  • 맑음고창 24.3℃
  • 맑음제주 26.4℃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3.6℃
  • 흐림금산 23.1℃
  • 맑음강진군 24.2℃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동네이야기

잊었던 엄마의 손맛, 광명전통시장 영광식당

맛있는 한끼의 식사는 삶을 풍요롭게 한다.

URL복사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봉긋봉긋 솟아나는 향기로운 봄내음이 입맛을 자극하는 계절이다.

맛있는 한끼의 식사는 바쁜 시간속에서 단지 한끼를 때운다는 생각으로 앞만 보고 달리는 현대인들에게 때론 삶의 풍요로움과 행복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그러나 현대인들의 입맛을 유혹하는 수많은 음식의 홍수 속에도 어린 시절 엄마가 해주시던 고향의 따뜻한 맛을 느끼게 해주는 한끼는 그리 많지 않다. 여기 비록 번쩍번쩍한 시설에 고급스런 분위기는 아니지만 고향의 어머니 손맛을 느끼게 하는 식당이 있다.

 

많은 광명시민들이 찾는 광명전통시장에 있는 영광식당이 그곳이다. 영광굴비로 유명한 지역의 명성처럼 조기구이,보리굴비,갈치조림 등의 메뉴가 있는 영광식당은 광명전통시장 고객쉼터 바로 앞에 있는 아담한 식당이다.

 

20여명이면 자리가 가득차는 이곳은 이제 장사를 시작한지 1년도 안되었지만 시장인근에서 맛집을 찾는 시민들에게는 이미 입에서 입으로 전파되어 명성이 자자한 곳이다. 화려하진 않지만 삶의 기쁨으로 다가올 수 있는 따뜻한 한끼의 식사를 편안한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영광이 고향인 김성호님과 김제가 고향인 김나현님 부부가 운영하는 영광식당은 돈보다 사람이 먼저다. 손님이 맛있게 드실 수 있는 음식을 만드는 것이 최고의 서비스다라는 신념을 가지고 하루하루 늘 새로운 마음으로 장사에 임한다고 한다.

 

김성호님의 뇌경색으로 어려운 상황을 겪고 난 후 시작한 식당이라서 그런지 돈보다 소중한 것이 건강이고, 손님들에게 건강한 밥상을 만들어주는 하루하루가 너무 재미있다는 부부다.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갈치구이, 보는 것 만으로 입맛을 자극하는 매콤한 조기찌개와 갈치조림 등 식사와 함께 곁들이는 한잔의 반주는 하루의 피로를 말끔하게 씻어주는 청량제로 전통시장을 찾는 많은 시민들을 손짓하고 있다.

 

영광이 고향으로 가끔 이곳을 찾는다는 박성민 시의장은 식당 이름에서부터 편안함이 느껴져서인지 모르겠지만 이곳에 오면 마음이 편안하다. 무엇보다도 고향 생각이 난다든지 어머니의 손맛이 그리울 때면 김이 모락모락 솟아나는 밥과 얼큰한 조기찌개 한그릇에 세상을 모두 가진 듯 행복감에 빠져들 때가 있다면서 한끼의 식사만으로 삶이 충전되는 느낌이다라고 했다.

 

수많은 광명전통시장의 가게들 사이에서 눈에 띄이진 않지만 맛집을 찾는 사람들에게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고 있는 영광식당. 돈보다는 손님들이 맛있게 드시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면 보람을 느낀다는 사장 부부. 화려한 메뉴는 아니지만 고향의 포근함과 엄마의 손맛으로 잊고 살았던 미각을 되살려주는 곳이 광명전통시장의 영광식당이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폭염보다 뜨거운 방역 자원봉사자의 열정
연일 35도가 넘어가는 폭염속에서도 코로나19로부터 지역사회를 지키고자 방역분무기를 어깨에 메고 지역사회를 지키는 자원봉사자가 있다. 광명시자율방재단과 광명시생명사랑단, 아태환경NGO 한국본부, 새마을지도자광명시협의회 등의 회원들은 누가 시켜서도 아니고 스스로 지역사회를 지킨다는 일념으로 PC방, 노래방 등 코로나에 취약한 곳과 지하철역, 전통시장 등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방역 봉사를 진행하고 있다. 광명시생명사랑단 김동주 단장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속에서 방역봉사를 하는 회원들에게 미안하면서 고맙다. 코로나19에 맞서 500일 넘게 방역 봉사를 진행했지만, 폭염보다는 코로나19가 사라지지 않는 것이 더 힘들다. 빨리 코로나가 사라져서 우리의 일상을 회복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광명시자율방재단 구필회 단장은 ‘매주 금요일은 광명시에서 정한 방역데이이다. 우리 방재단은 지역별로 주1회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더운 날씨지만 모두 코로나19로부터 지역사회를 지킨다는 일념으로 참여하고 있다. 시민 모두가 방역 수칙을 잘 준수하여 빨리 코로나가 사라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광명시자원봉사센터 윤지연 센터장은 ‘변종 바이러스로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