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1℃
  • 박무서울 20.4℃
  • 맑음대전 19.6℃
  • 박무대구 21.7℃
  • 박무울산 19.8℃
  • 맑음광주 21.9℃
  • 박무부산 21.5℃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23.2℃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시정소식

박승원 시장, 철도네트워크 중심도시 선언 20분 철도연결시대 연다.

광명시,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 맞춰 철도 중심 친환경 교통 대전환

- GTX-D, GTX-G, 신천~신림선, 신도시 남북철도 등 7개 철도사업 추진

- 사통팔달 철도 연결망 구축해 수도권 서남권 최고의 철도 중심 도시로 성장

- 서울, 인천, 경기 주요 지역 10~20분 이동 가능한 철도 시대 성큼

- 모든 철도 완공 시, KTX, GTX, 광역철도, 도시철도 등 12개 역사 신설

- 철도 역세권 절대 면적 대폭 증가, 철도 중심으로 한 경제활성화 기대

- 가칭 광역철도추진단 신설 등 조직과 역량 집중

- 구일역 및 광명사거리역 개선, 미래형 복합환승센터 설치 등 철도 효율성 강화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철도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사통팔달 교통망을 완성해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의 발판을 다지겠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25일 오전 1030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철도정책 브리핑에서 광명시는 지금 대규모 개발로 도시구조가 빠르게 변하는 대전환의 시기를 지나고 있다이에 맞춰 사통팔달 철도망을 완성해 더 빠르고 더 편리하게 시민 생활을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정부와 경기도가 최근 잇따라 GTX-D, GTX-G 노선에 광명시를 반영하고, 월곶~판교선, 신안산선 등이 차질 없이 추진되는 데다, 신천~하안~신림선의 경제성이 입증되는 등 대규모 도시개발에 부합하는 광명시 철도 청사진이 선명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광명시는 3기 신도시 최대규모의 광명시흥 3기 신도시를 비롯해 미니 신도시급으로 개발될 광명 하안2 공공주택지구, 광명문화복합단지,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 등 대규모 개발이 예정돼 있고, 11만 명 규모의 2016년부터 추진된 광명 뉴타운은 순차적으로 입주가 진행 중이다. 또 제2의 판교로 성장할 광명시흥테크노밸리도 순조롭게 조성되고 있다.

 

이에 따라 재개발, 재건축으로 일시적으로 감소했던 광명시 인구는 3기 신도시가 완성되는 시점이면 50만 명에 육박할 전망이다.

 

철도가 탄소 감축 잠재력이 높은 친환경 교통수단이라는 점도 광명시가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전력하고 있는 탄소중립 정책 방향과 궤를 같이한다. 정부 역시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 제로화를 핵심 정책으로 삼고, 지난 1월 철도 수송 분담률을 대폭 끌어올리기 위한 철도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박 시장은 광명시 인구 증가와 함께 통과 교통이 많은 광명시의 특성상 서울, 인천, 경기 지역으로의 교통량이 크게 늘 수밖에 없으며 이에 대한 특단의 광역교통 대책이 필요하다“2050 탄소중립도시 실현을 위해서도 철도를 중심으로 교통망을 전환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광명시 동서남북 사통팔달 철도망 기대

 

시는 철도 네트워크 중심도시 도약을 위해 신규 철도노선의 원활한 추진 철도 효율성 강화 철도조직 확대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현재 관내 추진되고 있거나 계획 중인 7개 철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시정 역량을 집중한다.

 

새로 추진 예정인 사업은 KTX광명역에서 3기 신도시~광명사거리~신도림을 연결하는 광명~시흥선김포에서 광명을 거쳐 원주로 이어지는 ‘GTX-D노선인천공항을 기점으로 3기 신도시, 사당, 구리를 거쳐 포천에 닿는 ‘GTX-G노선시흥, 광명, 하안, 금천, 신림을 연결하는 신천~하안~신림선4개 사업이다.

 

현재 공사 중인 사업은 안산~광명 학온~KTX광명역~여의도 구간의 신안산선월곶~광명 학온~KTX광명역~안양~판교로 이어지는 월곶~판교선이 있다. 2025년부터 2030년까지 KTX광명역에서 용산~서울~수색까지 고속철도 전용선을 놓는 사업이 확정돼 있다.

 

이들 노선이 순조롭게 완공되면 광명시는 관내 이동뿐 아니라 서울, 경기, 인천 등 주요 지역을 10~20분대로 이동할 수 있는 광역철도망을 갖추게 된다.

 

주요 지점별로 살펴보면, 2025년 신안산선이 완공되면 광명역(신안산선)에서 여의도까지 20, 2027년 월곶~판교선이 개통하면 광명역(월판선)에서 판교까지 20분에 도달할 수 있다. 월곶~판교선은 향후 경강선과 연결되어 인천 송도에서 강원 강릉까지 고속철도로 이동이 가능해진다.

 

GTX-D노선이 완공되면 인천공항은 25, GTX-G노선이 뚫리면 강남은 13, 경기 북부인 포천까지도 43분이면 닿는다. 2030년으로 예정된 KTX광명역에서 수색까지 고속철도 전용선이 개통하면 고양 행신역까지 기존 41분에서 21분 이상 단축해 20분이면 도달한다.

 

광명시가 3기 신도시를 위한 핵심 철도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천~하안~신림선이 완공되면 광명을 동서축으로 이어주면서 서울 신림까지는 8, 시흥 신천까지는 11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관내 12개 역사 신설 예정철도 역세권 중심의 경제활성화 기대

 

계획된 모든 노선이 완성되면 광명시 관내 철도역은 현재 KTX광명역과 서울지하철 7호선 철산역, 광명사거리역 등 3곳에서 15곳으로 5배나 늘어날 전망이다.

 

신설 예정인 역은 신도시 남북철도인 광명~시흥선 4개소, GTX-D노선 1개소, GTX-G노선 2개소, 신천~하안~신림선 3개소, 신안산선 2개소 등 모두 12곳이다.

 

서울지하철 7호선이 지나는 철산동, 광명동과 KTX광명역이 소재한 일직동 권역에 집중된 철도 역세권 절대 면적이 3기 신도시를 비롯해 관내 동서남북 권역별로 대폭 증가하는 셈이다.

 

시는 철도 역세권의 증가에 따라 상권 활성화 등 민생경제에 활력을 더하고, 기업 유치와 고용 창출 등 직간접적으로 큰 경제효과가 발생해 철도를 중심으로 한 광명시 전체의 경제 활성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도 전담부서 신설해 역량 집중, 기존 철도 인프라 개선도 추진

 

시는 정부의 철도 투자 확대 정책 기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추진 중인 철도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현재 팀 단위로 운영하는 전담조직을 과 단위로 상향해 가칭 광역철도추진단을 신설할 방침이다.

 

또한 철도 이용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광명사거리역, 구일역 등 철도 시설에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등 이동편의시설 설치, 안내표지 추가 등 기존 철도 시설을 개선한다.

 

이와 함께 광명시흥 신도시 광명~시흥선과 GTX노선이 환승하는 지점에 광역 이동 허브 역할을 할 미래형 복합환승센터를 설치해 더욱 많은 시민이 탄소배출 절감되는 대중교통수단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과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