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흐림동두천 20.6℃
  • 흐림강릉 17.2℃
  • 흐림서울 20.9℃
  • 대전 19.0℃
  • 흐림대구 19.4℃
  • 울산 19.2℃
  • 흐림광주 19.4℃
  • 박무부산 19.2℃
  • 흐림고창 18.7℃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22.0℃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행정

시청 근무평가에서 망국적인 지역차별이 나왔다!

시장비서실의 하급직원이 상사에게 모욕적 발언

246회 광명시의회 제1차 정례회 마지막날 본회의장에서 김윤호 시의원은 10분 발언을 통해 시장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충청지역을 위세하고, 호남과 그 외 지역을 갈라 치고, 위계질서를 훼손함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면서 박승원 시장을 강하게 비판하였다.

 

김윤호 시의원은 발언에서 지난 531일 광명시청 근무평가위원회가 열렸고, 위원장인 부시장과 4명의 국장이 참석했다. 근무평가는 평점을 매겨 승진을 감안할 6급 팀장과 5급 과장들의 순위를 정하고 근무평가위원회에서 정해진 순위가 향후 승진에 반영되는 공무원 입장에서는 굉장히 중요한 회의이다

그런데 참석한 4명의 국장 중 3명이 충청출신이다. 불행히도 이날 근평에서도 충청출신의 약진과 호남과 그 외 지역의 불이익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무슨 변명을 한다 해도 충청과 호남 등 그 외 지역을 갈라치기했다는 것이다. 특히 모국장이 주도하여 벌어진 이날 사건은 누가 봐도 잘못된 것이다.

시장과 부시장에게 모 국장의 사심적 행위를 눈 감고 있는지 묻고 싶다.

 

또한, 65일 열린 자치분권포럼이 끝나고 뒤풀이 자리에서 시장 비서실의 하급직원이 자기보다 지위가 훨씬 높은 상사에게 모욕적인 발언을 하여 공분을 사고 있다.

시장 비서실의 하급직이 상사에게 많은 직원들이 있는 자리에서 이런 발언을 공개적으로 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시청 공무원들의 위계질서가 이렇게까지 망가진 이유가 무엇이냐. 하급직원의 출신지역이 어디인지는 굳이 말하지 않겠다.

이런 지역 간의 갈라치기가 벌어지면서 역대 광명시청에서 볼 수 없었던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하며 인사는 만사이다. 천여명의 공직자가 없다면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 행정부의 수장으로 존재할 수 없다고 했다.

 

김윤호 시의원의 발언은 그동안 지역에 소문으로 떠돌던 말들이 공직자의 입에서 공식적인 발언을 통해 나왔다는 것이다. 즉 이는 떠돌던 소문이 사실이라는 것이고 박승원 시장이 지시내지 묵인이 없었다면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이 지역의 여론이다.

 

대한민국을 극단적인 분열로 몰고 간 지역감정이라는 오염의 수렁에 빠트린 자들이 정친인이다. 가장 깨끗하고 진보적이라 표방하는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박승원 시장체제에서 이러한 일들이 발생하였다는 것은 광명시민 모두를 슬픔으로 몰아넣는 일이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노리야 요리야’ 맛있는 동화요리
맛있는 음식이 넘쳐나는 시대이다. 그 맛있는 음식의 대부분이 인스턴트식품이다. 그러다보니 아이들에게 친환경 음식은 맛없는 음식으로 각인되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아이들에게 직접 음식을 만들어보는 기회가 주어지면 올바른 식습관을 길러 줄 수 있다. 아이들에게 음식의 소중함과 올바른 식습관을 길러주기 위해 소하도서관(관장 김경희)에서는 초등학교 1~3학년을 대상으로 ‘맛있는 동화요리’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화순 아동요리전문강사가 운영하는 ‘맛있는 동화요리’는 매주 토요일 12회로 진행되는데 어느덧 11회를 맞이하였다고 한다. 20명의 아이들이 참석하여 친구들과 신나게 웃고 떠들며 만드는 요리시간은 아이들에게도 부모들에게도 매우 기다려지는 시간이다. 아이들은 자신의 손으로 직접 음식을 만들어 보는 재미와 음식을 만들어 부모에게 자랑하는 즐거움에 빠지고, 부모들은 아이들이 음식을 만들면서부터 식습관이 변하고 음식을 소중하게 대하는 부분이 기특해서이다. 이날도 아이들은 정성껏 샌드위치를 만들고 난후 스스로 자신들이 음식을 만들었던 자리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대견함을 보여 주었다. 음식을 다 만들고 나서는 친구들과 같이 게임도 하고 책도 같이 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