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4.8℃
  • -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7.6℃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1.0℃
  • -고창 23.9℃
  • 흐림제주 23.4℃
  • -강화 25.3℃
  • -보은 25.8℃
  • -금산 26.5℃
  • -강진군 25.7℃
  • -경주시 21.6℃
  • -거제 21.6℃
기상청 제공

도의회,시의회 소식

임오경 후보, 차라리 후보를 사퇴하고 돌아가시길!

광명시민을 무시하면서 시민을 위해 일하겠다고!

4.15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김경표 후보는 43일 광명지역언론협의회 주최 토론회에 임오경 후보가 불참한 일과 관련해 광명시민을 무시하면서 시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것이 말이 되냐며 차라리 후보를 사퇴하고 돌아가시라라고 강한 성토의 보도자료를 냈다.

 

김경표 후보측은 보도자료에서

토론회도 못나오는 사람이 국회의원을 하겠다고 한다며 광명갑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를 두고 지역의 언론이 아쉬움을 넘어 시민을 무시한다며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43() 14:00 광명시민회관 소공연장에서 광명지역언론협의회 주최로 제21대 총선 광명갑 후보자 토론회가 열렸다. 몇일전 공문으로 미리 질문지까지 주어진 아주 쉬운 토론회였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의 후보가 불참했다. 주최측의 말로는 토론회를 한시간도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자가 아닌 관계자가 일방적으로 불참을 통보했다고 한다.

 

지역언론협의회를 무시하는 차원을 넘어 광명시민은 안중에 없다는 오만불손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코로나19 정국으로 깜깜이 선거가 될 형편이기에 시민들에게 최소한의 정보라도 주겠다는 토론회에 집권당의 후보가 참석을 하지 않는다. 아마도 더불어민주당 후보니까 토론회 쯤은 참석하지 않아도 이길 수 있다는 자만심의 극치는 아닐는지 모르겠다.

 

김경표 후보는 정책을 평가하고 소신을 들어보겠다는 토론회에 참석도 못하는 사람이 광명갑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어이없는 상황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 차라리 지금이라도 후보를 사퇴하고 돌아가는 것이 광명시민을 위하는 길이자 문재인 정권을 위하는 길이다. 어차피 제가 되면 민주당으로 복당할 것이니 부담 없이 가셔도 된다고 일갈했다.

 

또 김경표 후보는 민주주의의 기본은 평등이다. 그래서 국민 모두에게 한표가 주어지는 것이다. 그런데 선관위 토론회는 무소속은 참석할 수 없다. 이 또한 시민들의 알 권리를 제약하는 '공정한 세상'이 아니기에 분명히 시정되어야 한다. 누가 시민을 위해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는지 평가를 받는데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선관위 토론의 불공정을 지적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하안3동행정복지센터-(재)광명시자원봉사센터, 업무협약 체결
- 양 기관 자원봉사 거버넌스(민관협치) 실현을 위해 지역사회 네트워크 강화 - - 광명시자원봉사센터-하안3동행정복지센터 간 자원봉사 접수창구 활성화 제1호 사업 추진 - 광명시 하안3동행정복지센터(동장 김용진)는 7월 9일 동장실에서 (재)광명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윤지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지역주민의 건강한 사회참여를 통한 자원봉사 참여 문화 확산과 지역복지 향상을 위한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광명시자원봉사센터-행정복지센터 간 자원봉사 접수창고 활성화 제1호 사업으로 추진됐다. 업무 협약식은 동장, 자원봉사 센터장, 하안3동 나눔누리터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사말씀, 협약내용 소개, 협약서 서명,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협약기간은 협약일로부터 2년이다.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은 하안3동나눔누리터의 지역복지활동을 위한 프로그램 지원 및 활동처 제공, 하안3동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을 위한 자원봉사자 연계, 지역 주민의 자원봉사 참여 및 재능기부 활성화 사업을 위한 공동 노력 등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자원봉사센터 윤지연 센터장은 “이번 협약식은 7개 거점 나눔누리터 가운데 맺은 제1호 업무협약으로 남다른 의미가 있다”며 “앞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